HOME SITEMAP CONTACT US
언론보도
조사보고서
2008 총선
HOME > 조사자료실 > 언론보도
  종교인들 중 90%가 “존엄사 찬성”
  글쓴이 : 더피플     날짜 : 09-06-04 14:01     조회 : 1167    
   http://www.christiantoday.co.kr/view.htm?id=202614 (465)

개신교 84.0%, 천주교 87.2%, 불교 92.4% [2009-06-03 06:33]

우리나라 국민의 88.3%가 존엄사에 찬성하며, 특히 기독교 등 종교를 가진 사람들 중 약 90%가 존엄사를 허용해야 한다는 입장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.
변웅전 국회 보건복지가족위원장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더피플에 의뢰해 우리나라 성인 남·여 102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.
조사결과 20대에서는 81.5%, 30대에서는 85.1%가 존엄사에 대해 찬성입장을 보였고, 40대 이상의 중장년층에서는 90%가 넘는 찬성율을 나타냈다. 성별로는 남성이 89.6%, 여성은 87.2%가 각각 찬성해 성별 차이는 거의 없었다.
특히 종교를 가지고 있는 응답자의 89.5%가 존엄사를 찬성한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. 종교별로는 개신교 84.0%, 천주교 87.2%, 불교 92.4%, 기타 종교 95.5%가 찬성 입장을 나타냈다.
존엄사가 필요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 중 43.8%가 “환자의 고통 경감을 위해 필요하다”고 답했고, 이어 “가족의 정신적·경제적 부담 경감”(28.3%), “환자의 존엄과 품위 유지 가능”(25.0%) 순이었다.
존엄사 반대 이유로는 “자기결정권을 타인이 대신할 수 없기 때문”이라는 응답(47.9%)이 가장 많았으며, ▲생명경시 풍조 확산 14.3% ▲종교적 이유 11.8% ▲남용될 여지가 크다 8.4% 등으로 답했다.
존엄사를 판단하는 중요 기준으로는 “환자 본인의 의사를 반영해야 한다”는 의견이 61.5%로 가장 많아 환자의 자기결정권을 중시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. 가족의 의사가 중요하다는 응답은 20.3%, 담당의사 및 2인 이상의 의사를 반영해야 한다는 응답은 6.1%로 각각 조사됐다.
변웅전 위원장은 “존엄사 제도를 입법화할 때 연명 치료 중단의 구체적인 기준과 절차와 더불어 제도 남용에 따른 처벌방안을 마련해 존엄사 오남용을 막는 대책을 촘촘히 마련해야 한다”며 “의료계와 종교계·법조계·시민사회단체 등 여러 부문의 의견을 수렴해 사회적 합의를 이루는 것이 필수”라고 강조했다.
 
<출처 :: 크리스천투데이>

이대웅 기자 dwlee@chtoday.co.kr



Total 137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
137 불 붙은 경기도지사 선거전 더피플 01-21
136 광역단체장 예상후보 지지도 더피플 01-19
135 성남시민 10명중 8명 "통합 결정 주민투표로" 더피플 01-19
134 이경복 서울고 교장 16.7% 지지율 1위 더피플 01-04
133 심판이냐 수성이냐…수도권 빅3 ‘운명의 6월’ 더피플 01-04
132 이학재 "국회, 담 허물고 개방해야" 더피플 12-18
131 시·도 14곳 “4대강, 축소·중단해야” 의견 우세 더피플 12-15
130 오세훈·김문수, 내년 지방선거 가상대결 우세 더피플 12-14
129 ‘현직 프리미엄’ 오세훈 43%·김문수 45%로 선두 더피플 12-14
128 안양, 군포, 의왕 등 6개 권역, 행정 통합 대상 선정 더피플 12-03
127 변웅전 “국민 88%가 존엄사 찬성” 더피플 06-04
126 국민 10명중 9명 "존엄사에 찬성" 더피플 06-04
125 존엄사 88% 찬성 “환자 고통경감 위해” 더피플 06-04
124 종교인들 중 90%가 “존엄사 찬성” 더피플 06-04
123 종교인 열 명 중 아홉 "존엄사 찬성한다" 더피플 06-04
 1  2  3  4  5  6  7  8  9  10  
 
수행실적
조사문의
언론보도
오시는길
로고
회사소개 여론조사/이용문의 광고/제휴안내